하동 취약계층‘희망의 집 고쳐주기’스타트

환경이슈신문 | 기사입력 2019/04/06 [11:19]

하동 취약계층‘희망의 집 고쳐주기’스타트

환경이슈신문 | 입력 : 2019/04/06 [11:19]


 하동군은 주거환경이 열악한 취약 계층에 쾌적하고 안락한 생활공간을 마련해 주고자 ‘희망의 집 고쳐주기’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이 사업은 민선7기 공약 ‘복지 사각지대 제로 행복 UP 사업’에 따른 것으로, 집수리·단열 등 주거환경 개선이 필요한 13개 읍·면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내달 말까지 추진된다.

 

 지원대상은 노령 및 질병 등으로 자력으로 주거개선사업이 불가능한 독거노인 세대주나 주 소득 가구원이 장애·질병·가출·수감 등으로 어려움에 처한 다문화가구, 주거개선이 필요한 장애인 및 기타 취약계층 등 30가구다.

 

 군은 이를 위해 취약계층 주거환경정비 사업비 2800만원과지역사회 자원 연계 등 총 1억 3000만원의 사업비를 확보해 지난 4일부터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했다.

 

 사업 추진에 앞서 주민행복과 희망복지지원부서 통합사례관리팀과 사회적 기업 ㈜편안한 집(대표 윤기덕)이 대상가구 전 세대에 대한 현장 방문을 통해 주거실태를 파악하고 공사비를 확정했다.

 

 특히 군과 사회복지사업 분야의 업무협약을 체결한 ‘편안한 집’이 2000만원 상당의 인건비 재능기부를 통해 주택보수, 단열, 도배장판 교체 등을 직접 시공하며 민·관 협력의 꽃을 피울 예정이다.

 

 그리고 각 읍·면사무소와 읍·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도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주거지 내․외부 및 환경정리를 실시하고, 주택보수공사에 일손을 보태기로 해 지역사회 보호체계 구축과 함께 주민복지 체감도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윤상기 군수는 “지역의 유관기관·단체의 협조를 통해 열악한 환경에서 생활하는 주민들에게 안락한 보금자리를 제공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도 저소득계층의 주거생활 안정과 양극화 해소를 위해 매년 집 고쳐주기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리산 엄천강 래프팅
1/5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