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시민사회단체, 후쿠시마 핵발전소 폭발 8주기 캠페인 벌여

환경이슈신문 | 기사입력 2019/03/12 [17:49]

거제시민사회단체, 후쿠시마 핵발전소 폭발 8주기 캠페인 벌여

환경이슈신문 | 입력 : 2019/03/12 [17:49]

 


 일본 후쿠시마 핵발전소 폭발 8주기를 맞은 3월 11일, 거제지역시민사회단체는 고현 해지스 사거리에서 탈핵 캠페인을 열었다.

 

 핵 없는 안전한 사회를 위한 탈핵거제시민행동은 이날 “후쿠시마 핵폭발 8년이 지났지만 수만명의 이재민이 돌아가지 못하고, 10만 여 곳에 방사능 오염 흙이 쌓여 있는 등 후쿠시마는 여전히 죽음의 땅”이라면서 “후쿠시마에서 교훈을 얻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일본정부는 폭발한 원자로 폐로는 시작도 하지 못한 채 핵발전소 재가동을 추진 중 이며 100만톤에 이르는 고농도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에 버리려 하고 있다”면서 일본정부를 규탄했다.


 핵발전소 최대 밀집지역인 포항과 경주 인근에서 지진이 계속되는 등 우리나라 핵발전소도 안전을 보장할 수 없다, 고리핵발전소 인근 30km내에 300만명 이상이 살고 있고, 거제도 고리핵발전소로부터 60km내외로 결코 안전지대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탈핵거제시민행동은 “후쿠시마 핵 폭발이후 독일, 스위스, 이탈리아, 대만 등은 핵발전 중단을 선언했다”면서 우리정부에 대해 “원전마피아, 찬핵적폐세력의 압력과 가짜뉴스에 속지 말고 탈핵정책을 더욱 강력히 추진해야 한다” 고 주장했다.


 이들은 최근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신고리4호기 운영을 승인하고, 서울행정법원이 신고리5,6호기 건설 중단 소송에서 ‘허가는 위법하지만 공사중단은 안 된다’는 황당한 판결을 내리는 등 탈핵정책이 후퇴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들은 또 탈핵 정책과 함께 최근 심각한 미세먼지의 원인이자 기후변화의 주범으로 지목되고 있는 석탄화력발전의 조기 중단도 촉구하고 신재생에너지 확대에 전력할 것을 요구했다.


 문재인 정부는 현재 7%에 불과한 신재생에너지 비율을 2030년까지 20%까지 올린다는 3020계획을 추진중이다. 경남도는 현재 5.57%인 신재생에너지 비율을 2030년까지 25%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들은 또 “우리가 사용하고 있는 에너지가 미세먼지와 핵 위험으로 되돌아오고 있다”고 지적하고 시민들의 자발적인 에너지 절약 등을 제안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밀양 둘레길에 가을 정취 가득
1/5
광고
오피니언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