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산물 직거래를 위한 주문정리 애플리케이션 개발

편집국 | 기사입력 2021/03/30 [21:15]

농산물 직거래를 위한 주문정리 애플리케이션 개발

편집국 | 입력 : 2021/03/30 [21:15]

[환경이슈신문=편집국]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식품 분야 우수 벤처·창업 기업을 발굴하고 홍보하기 위해 추진 중인 A-벤처스 제23호 업체로 에이임팩트 주식회사를 선정하였다.

에이임팩트는 카카오톡, 인스타그램 등 다양한 경로로 이루어지는 소비자의 농산물 직거래 주문 정보를 정리해 주는 어플리케이션(‘어레인지’)을 개발·운영하고 있는 새싹기업이다.
 
유통 분야에 관심이 있었던 에이임팩트의 윤성진 대표는 농산물 직거래 농가의 어려움을 접하게 되고, 이를 개선해 보겠다는 의지로 동 사업을 시작하였다고 한다.
 
보통 직거래 농가의 경우, 거래 규모가 크지 않아 농산물 생산부터 고객응대, 주문접수, 택배준비 및 발송까지 전 과정을 ‘1인 기업’처럼 진행하게 된다.
  
이 과정에서, 농가는 카카오톡, SNS 등 다양한 경로·형태의 주문 정리에 많은 시간을 소요하고, 농산물 가격이나 배송 방법 등에 대한 고객의 문의에 대해 즉각적인 대응이 어려웠다.
 
이에, 농가의 어려움에 대한 해결방안을 모색하던 에이임팩트는 농산물 주문정보 정리 어플리케이션인 ‘어레인지’를 개발하였다.
 
어레인지의 주요 특징은 텍스트 마이닝(text mining) 기술을 통해 비정형 주문 메시지를 간단하게 편집·저장하여, 농가의 주문처리 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 사용자는 주문 내용을 복사해서 어레인지에 붙여넣기만 하면 일정한 형식으로 주문서가 자동으로 정리되니, 비서가 생긴 것 같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고객 문의에 응대할 때에는 카카오톡, SNS 화면에 연동되어 표시되는 ‘어레인지’ 아이콘을 클릭하여 미리 설정한 문장을 선택하면 키보드 입력창에 자동으로 전송되는 기능도 있어, 신속하고 편리한 응대가 가능하다.
 
이러한 강점을 가진 어레인지는 창업 약 2년만에 5,100여 농가 회원을 확보했으며, 거래된 농산물 판매액이 약 165억원에 이르는 등 많은 성장을 하였다.
 
현재 에임팩트는 어레인지 사용자 확대를 위해 중개수수료 없이 제공하고 있어 수익은 없으나, 기업의 가능성을 높게 본 많은 투자자들의 투자를 통해 운영되고 있다.
 
금년 안에 어레인지와 연계한 농산물 전용 쇼핑몰 개시 등 사업영역 확대를 계획하고 있는 에이임팩트 윤성진 대표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소비자로부터 비대면 거래가 선호·확대되는 상황에서, 우리기업이 농가의 농산물 직거래 과정에 편의성을 제고하고, 농식품 시장에 긍정적인 임팩트를 줄 수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