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로 해양생태계가 변화하고 있다

해수부, 국가 해양생태계 종합조사 3주기(2015~2020) 주요결과 발표

편집국 | 기사입력 2021/03/29 [10:40]

기후변화로 해양생태계가 변화하고 있다

해수부, 국가 해양생태계 종합조사 3주기(2015~2020) 주요결과 발표

편집국 | 입력 : 2021/03/29 [10:40]

[환경이슈신문=편집국] 해양수산부는 2015년부터 2020년까지 우리나라 해양생태계를 2개 권역으로 나누고 격년별로 조사한 ‘국가 해양생태계 종합조사의 주요 결과를 발표하였다.

해양수산부는 6년간의 해양생태계종합조사 자료 분석을 통해 기후변화에 따른 해양생태계 및 생물의 변동, 우리나라 해양생태계의 우수성을 확인하고, 우리나라 해양생태계의 다양성·건강성을 진단할 수 있는 지표를 발굴하였다. 

기후변화에 따른 해양생태계 및 생물의 변동은 갈조류(다시마, 미역 등)와 홍조류(김, 우뭇가사리 등) 등 해조류의 연간 출현 종수 분석으로 확인하였다.

먼저, 온대성 해조류(갈조류)에 비해 상대적으로 따뜻한 바다에서 서식하는 열대·온대 혼합성 해조류(홍조류)는 남해 서부를 제외한 우리나라 전 해역에서 출현 종수와 분포가 확대되고 있었다. 또한, 따뜻한 대마난류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해역에 출현하는 어류(총 112종) 중 난류종 어종수가 최근 6년간 약 18%(2015년 52%→2020년 70%) 증가하였다. 

기후변화의 영향은 해저바닥에 서식하는 해양생물인 소라(Turbo sazae), 달랑게(Ocypode stimpsoni), 기수갈고둥(Clithon retropictum) 등에서도 나타났다. 소라는 과거(2009~2011년) 남해안에서 북위 35도까지 서식하는 것으로 관찰되었으나, 최근 북위 37도(울진 부근)까지 서식처를 확대했다. 또한, 동해안에 서식하는 달랑게는 북쪽으로 약 80km(포항 북구→ 경북 울진), 기수갈고둥은 약 20km(경북 울진→ 강원 삼척)까지 서식처를 확대했다. 이러한 결과는 기후변화로 바닷물 온도가 높아지면서 해양생물들이 생존할 수 있는 한계선이 북쪽으로 이동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해양수산부는 기후변화가 해양생태계에 미치는 영향과 해양생물의 변동 양상과 특성을 더욱 면밀히 파악하기 위해 아열대화가 진행되는 것으로 관찰되는 제주도 및 남해안 해역에 대한 해양생태계종합조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연구개발(R&D)을 통해 기후변화에 따른 해양생태계의 변동 및 변화 예측 기술을 고도화하여 해양생태계의 건강성, 해양생물 다양성 등을 체계적이고 과학적으로 관리·보전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 6년간(2015~2020년) 해양생태계종합조사를 통해 확인한 우리나라 해역에 출현하는 해양생물의 종수는 7,619종으로, 2006년부터 2014년까지 확인된 4,906종에 비해 약 64%가 증가하였다.

특히, 갯벌에 서식하는 대표 해양보호생물 8종(달랑게, 눈콩게 등)의 분포현황을 면밀히 파악하는 한편, 세계적으로 희귀종인 기수갈고둥(Clithon retropictum)의 국내 최대 서식지(경남 창원, 약 3,700m2면적, 약 110,000개체)를 발견하였다. 또한,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이 지정한 멸종위기 취약종(VU, Vulnerable)인 노랑부리백로(Egretta eulophotes)가 먹이가 풍부한 우리나라 서·남해 갯벌에서 다수 서식하는 것을 확인하는 등 우리나라 해양생태계의 우수성을 확인하였다.

이번 조사 결과는 현장 정밀조사를 통해 직접 확인된 해양생물의 종수를 확인한 것으로, 우리나라 해양생태계의 해양생물 다양성과 건강성에 대한 계량화를 통해 과학조사 결과의 신뢰성을 높였다는 것에 큰 의미를 둘 수 있다. 한편, 확보된 자료는 우리나라 해양생태계의 보전을 위한 정책, 교육, 연구 자료로 유용하게 활용될 예정이며, 특히 해양보호생물의 분포 자료는 해양보호생물과 그 서식지를 보전하기 위한 해양보호구역(현재 30개소) 후보지 발굴의 기초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또한, 해양수산부는 생물다양성협약(CBD) 등 국제사회에서 해양생물다양성 관리·보존의 주요 현안으로 논의하고 있는 해양보호구역 확대에 적극 동참하고, 2030년까지 우리나라 영해 면적의 약 20%를 해양보호구역으로 확대 지정할 계획이다.

이번 조사를 통해 우리나라 해양생태계의 건강성과 다양성을 판단할 수 있는 지표종을 발굴하는 성과도 거두었는데, 해역별로는 서해의 눈콩게(Scopimera bitympana), 남해의 부챗말(Padina arborescens), 동해의 긴꼬리도약옆새우(Trinorchestia longiramus), 대마난류(기후변화) 영향권의 삼각따개비(Balanus trigonus) 등이 지표종으로 각각 선정되었다. 선정된 지표종은 앞으로 우리나라 해양생태계의 건강성과 다양성을 진단하고 훼손된 해양생태계를 복원하기 위한 필수 지표로 활용할 예정이다.

또한, 해양수산부는 조사결과 자료의 통계분석을 통해 ▲ 계절별(춘,하계) ▲ 해역별(동,서,남해, 제주) ▲ 환경요소별(해양환경, 식물플랑크톤 등) 배경수준이나 기준범위를 설정하였고, 조사 결과가 이를 벗어나는 해역에 대해서는 그 원인을 분석하고 중점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이재영 해양수산부 해양생태과장은 “건강한 해양생태계를 유지하기 위해 앞으로도 종합조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해양생태계의 현황을 정확하게 진단하여 체계적으로 보전·관리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