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2' 김사은·성민 '깜짝 키스'→윤태화 승리...시청률 29.8%

환경이슈신문 | 기사입력 2021/01/15 [17:10]

'미스트롯2' 김사은·성민 '깜짝 키스'→윤태화 승리...시청률 29.8%

환경이슈신문 | 입력 : 2021/01/15 [17:10]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트롯2'가 자체 최고 시청률을 다시 썼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4일 오후 10시에 방송된 '미스트롯2’ 5회가 유료가입가구기준으로 전국 시청률 29.8%를 기록했다. 이는 7일 방송된 4회 시청률 26.7%에서 3.1%포인트 오른 수치다.

'미스트롯2'는 이날 첫 방송 때 기록했던 자체 최고 시청률(28..6%) 경신하며 5주 연속 전 채널 주간 예능 시청률 1위 자리를 지켰다.

이날 방송에서는 본선 2라운드 '1대 1 데스매치'에 오른 참가자 39명이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먼저 참가자 39명은 깜짝 '그네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이어 첫 ‘1대 1 데스매치’ 주자로 강혜연과 나비가 무대에 올랐다. 강혜연은 '물레야'로 묵직한 목소리를 자랑했고, 나비는 '못 잊겠어요'로 "기교가 과하다"는 지적을 개선한 무대를 꾸몄으나 한 점 차로 패했다.

별사랑은 발목 부상에도 불구하고 스트레칭 댄스까지 펼치며 사력을 다해 남편 슈퍼주니어 성민의 지원 사격을 받은 김사은을 제치고 11대 0으로 압승을 거뒀다.

김사은은 이날 무대에서 심수봉의 '진짜 진짜 좋아해'를 선보였다. 그때 성민이 무대에 깜짝 등장해 커플 댄스와 함께 입을 맞추는 퍼포먼스를 선보여 놀라움을 더했다.

'막내 간 대결'에 나선 초등부 임서원과 김태연은 각기 다른 분위기의 반전 무대를 펼쳤다. 임서원은 '너는 내 남자'를 택해 치어리딩 퍼포먼스에도 흔들리지 않은 가창력으로 호평을 받았다.

김태연은 정통 트롯 '간데요 글쎄'로 나이가 믿기지 않는 감성과 농익은 가창력을 자아내 11대 0이라는 압도적 표차로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이어 가창력 퀸 김연지와 K-소울 가득한 마리아가 등장했다. 라운드마다 부족한 트롯 기교를 지적 받아 자존감이 떨어졌던 김연지는 ‘여인의 눈물’로 트롯 창법을 보여줬고 장윤정으로부터 극찬을 받았다.

'정말 좋았네'를 택해 글로벌 트롯 원석다운 자태를 발휘한 마리아는 간드러지는 창법과 화려한 꺾기 기술로 방어에 성공한 듯 했지만, 8대 3으로 석패했다.

실력파 주미와 공소원은 '안되나요'와 '하이난 사랑'으로 맞붙었다. 주미는 모든 것을 내려놓은 무아지경 코믹댄스와 진 윤태화와 홍지윤의 이름표를 뜯는 퍼포먼스로 현장을 충격에 빠트렸다. 공소원은 하와이안 디스코 걸로 변신하며 고군분투 했지만, 승리는 주미가 차지했다.

동갑내기 친구 김다현과 김수빈도 라이벌로 만났다. 김다현은 '회룡포'로 수준급의 강약 조절력을 발휘했고 김수빈은 '고장난 벽시계'로 고난도 밸리댄스를 펼쳤지만 9대 2로 김다현이 승리했다.

끝으로 예선전 진과 선을 차지한 윤태화과 홍지윤의 사실상의 결승전 같은 무대가 이목을 집중시켰다. 홍지윤은 '추억의 소야곡'을 택해 국악 기본기를 바탕으로 탄탄한 가창력을 뽐냈지만 "자신만의 무기가 부족하다"는 평을 받았고, 윤태화는 '기러기 아빠'로 탁월한 음정 조절력을 뽐냈다. 결국 강력 우승 후보로 꼽히던 홍지윤이 윤태화에게 10대 1 현격한 점수 차로 패했다.

'미스트롯2'의 '나만의 트롯여제'를 뽑는 제 3차 대국민 응원 투표는 스마트폰 공식 투표 모바일 앱을 통해 5회 방송 직후부터 진행된다. (사진=TV조선 '미스트롯2' 제공)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