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눈’천리안위성 2B호 해양위성영상 제공 개시

국립해양조사원 누리집에서 해양위성정보 대국민 공개

환경이슈신문 | 기사입력 2020/10/05 [08:57]

‘우주의 눈’천리안위성 2B호 해양위성영상 제공 개시

국립해양조사원 누리집에서 해양위성정보 대국민 공개

환경이슈신문 | 입력 : 2020/10/05 [08:57]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 해양수산부 및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0월 5일부터 국립해양조사원 누리집(www.khoa.go.kr)을 통해 천리안위성 2B호의 표준 해양영상정보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천리안위성 2B호는 한반도를 포함한 동아시아 주변의 해양 및 대기 환경을 관측하기 위한 정지궤도 위성*으로, 올해 2월 19일 남아메리카 기아나 우주센터에서 발사되어 약 8개월간 고품질 해양위성영상을 원활히 제공하기 위한 각종 시험 운영을 성공적으로 마친 상태이다.

기존 천리안위성 1호 비해 성능이 대폭 향상된 해양탑재체를 장착하고 있는 천리안위성 2B호는(공간해상도 500m→250m, 시간해상도 8회→10회/일) 기존에는 관측할 수 없었던 해무, 저염분수 등 다양한 해양정보를 생산해 낼 것으로 기대된다.

해양수산부는 국립해양조사원 누리집을 통해 국민들이 쉽게 볼 수 있도록 제작한 해양영상정보(전처리 표준자료, 레벨 1)를 제공하며, 적조·유류 유출 등 해양재난을 대응하는 지자체 및 어장탐색 등 어업활동 지원·관리기관과 해양 분야 연구기관 등 다양한 곳에서 활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국립수산과학원, 국가기상위성센터, 국가환경위성센터 등 해양영상정보를 업무에 활용하는 기관에는 별도의 통신망을 통해 해양관측정보를 직접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2021년부터는 해양쓰레기의 광역적 분포, 괭생이모자반 이동경로 등 다양한 해양정보를 지도기반 서비스에 접목시키는 등 위성정보 활용서비스도 지속적으로 추가할 예정이며, 향후에는 적조‧유류오염 탐지 등 해양현안 대응을 위한 위성정보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천리안위성 2B호의 해양영상정보(전처리 표준자료)는 국립해양조사원 누리집을 통해 무료로 제공받을 수 있으며, 해양쓰레기 분포 등 26종의 산출물은 내년 1월부터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환경부와 국립환경과학원은 올해 10월 말 천리안위성 2B호의 대기환경 관측 위성 영상을 첫 공개하고, 검증과정을 거쳐 2021년부터 정식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김영우 국립환경과학원 기후대기연구부장은 “천리안위성 2B호의 활용에 집중해야 할 단계”라면서, “최정상급의 대기환경 정보를 국민들에게 제공하고 대기환경 개선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