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업인과 함께 더 깨끗한 바다 만들어간다

8월 3일부터 인천 옹진군 해역에서 어구 일제회수 시범사업 운영

환경이슈신문 | 기사입력 2020/07/29 [16:46]

어업인과 함께 더 깨끗한 바다 만들어간다

8월 3일부터 인천 옹진군 해역에서 어구 일제회수 시범사업 운영

환경이슈신문 | 입력 : 2020/07/29 [16:46]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해양환경 개선과 수산자원 회복을 위해 8월 3일(월)부터 8월 31일(월)까지 인천 옹진군 일대 해역에서 ‘어구 일제회수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어업활동 중 유실 등으로 발생하는 폐어구는 해양오염을 일으킬 뿐만 아니라 유령어업의 원인이 되어 수산자원의 피해를 유발한다. 정부는 2009년부터 연근해어업 주요 어장에서 폐어구 등 침적 쓰레기를 수거하는 ‘연안어장 환경개선 사업’을 실시해 왔으나, 어업인이 어구를 철거하지 않거나 조업활동을 하는 경우 어구 손상문제 때문에 사업 시행에 어려움을 겪었다.

‘어구 일제회수 시범사업’은 이를 해결하기 위한 것으로, 어구 일제회수 기간이 정해지면 어업인들은 기간 내에 수중에 설치한 어구를 자발적으로 회수한 후 일정기간 동안 조업을 중단하고, 해양수산부와 지자체는 집중적으로 유실·침적 폐어구를 수거하게 된다. 작년에는 경남 거제도 일대에서 1차 시범사업을 실시하여 2,450ha 규모의 해역에서 계획수거량인 58톤보다 110% 많은 63.6톤의 폐어구 등을 수거하였으며, 시범사업 후 해당 해역의 산소 결핍 상태가 51% 감소하는 등 저질(底質) 환경이 다소 개선되었다. 올해 인천지역에서 실시되는 시범사업은 두 번째다.

해양수산부는 인천광역시, 옹진군청 및 연평어촌계 등 지역사회의 협조를 얻어 옹진군 일대의 22,500ha 해역에서 시범사업을 실시하며, 7월 30일(목)에는 옹진군 어업인 대상 간담회를 개최하여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한 협조를 재차 당부할 계획이다.

이번 시범사업은 어업인들의 조업활동에 피해를 주지 않도록 꽃게 금어기 중에 실시되며, 해양수산부는 약 15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구역별로 정화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해양수산부는 이번 시범사업 운영 후 해당 해역의 해양환경 개선효과 등을 분석할 예정이며, 이를 활용하여 향후 해당 사업을 법제화하여 본격적인 어구 일제회수 제도 운영을 위한 근거를 마련할 계획이다.

최용석 해양수산부 어업자원정책관은 “지역사회가 참여하는 어구 일제회수 시범사업을 통해 해양정화 활동이 원활하게 추진되면 수산자원 회복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폐어구로 인한 수산자원 피해 및 해양오염을 방지하기 위해 관련 제도를 지속적으로 정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