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양수 해수부 차관, 해수욕장 코로나19 방역 준비 현장 점검

환경이슈신문 | 기사입력 2020/06/23 [20:19]

김양수 해수부 차관, 해수욕장 코로나19 방역 준비 현장 점검

환경이슈신문 | 입력 : 2020/06/23 [20:19]


김양수 해양수산부 차관은 6월 23일 오후 충남 보령시 대천해수욕장을 방문하여 해수욕장 코로나19 방역 준비 상황을 점검한다.

대천해수욕장은 연간 660만 여명의 이용객(전국 4번째 규모)이 찾는 서해안의 대표적인 해수욕장으로, 머드축제로도 유명하다.

김 차관은 보령시 관계자로부터 해양욕장 코로나19 방역 준비 상황을 보고 받고, 방역수칙 준수 홍보 안내 센터와 발열검사 진료소, 해수욕장 질서·치안 유지를 위해 설치된 여름경찰서를 방문하여 관계자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김 차관은 이 자리에서 “코로나19 사태라는 초유의 상황에서 해수욕장을 개장하는 만큼, 현장방역 대책들이 잘 지켜지도록 철저히 관리해 달라.”라며 “방역과 함께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에도 만전을 기해 달라.”라고 당부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해수욕장에서의 코로나19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5월 27일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과 ‘해수욕장 운영대응 지침’을 시행하고, 각 지자체에서 각 해수욕장별 특성을 고려한 ‘자체 방역관리 대응계획’을 수립토록 하는 등 코로나19 방역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다.

해수욕장 이용객들은 차양막 2m 거리두기, 백사장에서 마스크 쓰기 등 ‘생활 속 거리두기 방역수칙’ 준수와 함께 바다여행(www.seantour.kr) 누리집을 통해 제공되는 해수욕장 혼잡도 정보를 활용하면 보다 안전하게 해수욕장을 이용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