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부산시 '글로벌 허브도시'를 향한 논의의 장, 'G-Busan 라운드 테이블' 개최

6.13. 08:00 부산시티호텔 콘퍼런스홀에서 열려

신원일기자 | 기사입력 2024/06/13 [07:23]

부산시 '글로벌 허브도시'를 향한 논의의 장, 'G-Busan 라운드 테이블' 개최

6.13. 08:00 부산시티호텔 콘퍼런스홀에서 열려

신원일기자 | 입력 : 2024/06/13 [07:23]

▲ 부산시청


[환경이슈신문=신원일기자] 부산시와 부산글로벌도시재단은 오늘(13일) 오전 8시 부산시티호텔 콘퍼런스홀에서 '2024년 G-Busan 라운드 테이블'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G-Busan 라운드 테이블'은 시의 ‘글로벌 허브도시’ 추진에 발맞춰 시 주요 기관장들이 각 기관의 국제교류 정책들을 공유하고 시정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된 논의의 장으로, 2022년 처음 개최돼 올해로 4회차를 맞는다.

올해는 참여 대상이 기존 14개 기관에서 시 소재 공공기관과 대학 등까지 확대돼 총 23개 기관* 40여 명이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날 원탁회의(라운드 테이블)에서는 법무부 이민 연구기관인 이민정책연구원 이규홍 부원장(前 인천출입국·외국인청장)이 '글로벌 허브도시와 이민청이 갖는 의미'를 주제로 특별 강연을 진행한다.

지난 2월 ‘출입국·이민관리청’ 신설 내용이 담긴 정부조직법 개정안이 임시국회에 제출된 이후, 저출생·고령화로 심각한 인구절벽 문제의 대안으로 떠오른 이민정책과 ‘출입국·이민관리청’ 설립에 큰 관심이 모이고 있다.

참석자들은 이날 강연을 통해 ▲이민정책 환경 및 현황 ▲이민정책의 경제적·사회 및 문화적 효과 ▲이민정책 추진 방향 등을 들은 뒤, 각 기관의 정책 방향과 활용방안 등을 공유하고 논의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한편, 그간 원탁회의(라운드 테이블)에서는 ▲지역특화형 비자 시범사업 및 지역이민 정책에 대한 이해 ▲포괄적 전략 동반자 베트남에 대한 정보 공유 등이 논의됐다.

인구 감소 지역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한 법무부의 ‘지역특화형 비자 시범사업’에 부산시가 선정되는 데 원탁회의(라운드 테이블)가 큰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박근록 시 관광마이스국장은 “우리시와 부산글로벌도시재단은 세계시민을 포용할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함께 추진 중이며 이를 위해서는 전방위적 민·관 협력이 필요하다”라며, “부산시 공공기관 및 대학, 시의원 등 주요 인사들이 모인 이번 회의를 통해 민·관이 하나가 되어 '글로벌 허브도시' 부산을 위한 발전적 시책을 주도적으로 모색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