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안전부,‘정부세종 신청사’기공식 개최

정부세종 신청사, 행정중심복합도시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조성 추진

환경이슈신문 | 기사입력 2020/06/02 [12:22]

행정안전부,‘정부세종 신청사’기공식 개최

정부세종 신청사, 행정중심복합도시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조성 추진

환경이슈신문 | 입력 : 2020/06/02 [12:22]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6월 3일 오후 2시 세종특별자치시 어진동에 위치한 정부세종 신청사(세종특별자치시 어진동 572 일원) 건립 현장에서 기공식 행사를 개최한다.

기공식에는 진영 행정안전부장관과 공사관계자 등을 비롯하여 세종특별자치시장과 지역 국회의원 등 주요 인사들이 참석하여 성공적인 공사 추진을 기원한다.

정부세종 신청사는「중앙행정기관 세종시 이전 사업」의 하나로 행정안전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추가 이전에 따른 사무공간 부족을 해소하기 위해 4만2,760㎡ 부지에 연면적 13만4,488㎡(지하 3층, 지상 15층) 규모로 ‘20. 4. 1. ~ ’22. 8월까지 2년 5개월간 총사업비 3,875억원이 투입되며, 신청사 입주기관은 건물 준공 시점에 맞추어 부처간 업무 연계성, 상징성, 접근성 등 제반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관계기관과 협의를 거쳐 확정할 계획이다.

방문객이 출입절차를 따로 거치지 않고도 회의 참석‧민원사항 등 업무를 편리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강당과 회의실, 스마트워크센터, 정부합동민원실 등을 독립적으로 조성하도록 계획하였고, 업무영역에 한해 최소한의 보안울타리를 설치함으로써 누구나 자유롭게 청사 부지내 중앙 보행광장(통로)과 민원동에 접근이 가능하게 하였다.

이 밖에도 업무동 11층에는 금강과 호수공원 등을 내려다볼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 방문객이 별도 출입절차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기네스북에 등재된 기존 청사의 옥상정원과도 연계해 관광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진영 행정안전부장관은 “신청사는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2005년부터 시작된 중앙행정기관 이전사업을 완성하는 뜻깊은 사업”이라며 “단순한 청사가 아닌 자치분권 상징 도시인 행정중심복합도시의 새로운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