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산림청, 한라산 세복수초, 봄소식을 전하다

국립산림과학원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 한라산 세복수초 개화 관측

허명숙기자 | 기사입력 2024/01/19 [14:55]

산림청, 한라산 세복수초, 봄소식을 전하다

국립산림과학원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 한라산 세복수초 개화 관측

허명숙기자 | 입력 : 2024/01/19 [14:55]

 

▲ 주도 복수초


[환경이슈신문=허명숙기자] 제주도 한라산에 어느새 성큼 봄이 다가왔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배재수)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는 지난 15일, 한라산 주변 세복수초 자생지에서 첫 개화가 관측됐다고 전했다.

제주에서만 자생하는 세복수초(Adonis multiflora)는 봄을 알리는 대표적인 식물로 일반적으로 늦은 겨울인 1월 중순부터 개화가 시작된다. 세복수초는 눈 속에서 꽃이 핀다고 하여, ‘얼음새꽃’ 또는 ‘설연화’라고 불리기도 한다.

세복수초는 여러해살이풀로 10~30cm 높이까지 자라 다른 복수초에 비해 3배 이상 키가 크며, 잎자루가 매우 짧고 꽃잎이 꽃받침보다 긴 모습을 보인다. 일반 복수초보다 꽃이 필 때 잎이 가늘고 길게 갈라진다는 특징을 지고 있어 ‘세(細)’를 붙여 세복수초라고 불린다.

국립산림과학원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 이보라 연구사는 “한반도 최남단 제주에서 세복수초와 함께 봄소식을 전한다”라면서 “세복수초 개화는 계절의 변화를 다시 한번 느끼게 하며, 이와 같은 자생지를 지키는 것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