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환경부, 민물해면 공생 방선균에서 암세포 생장 억제하는 신규 화합물 발견

전립선암, 유방암 세포 생장 억제 효과 높은 물질 확인

허명숙기자 | 기사입력 2023/05/29 [15:28]

환경부, 민물해면 공생 방선균에서 암세포 생장 억제하는 신규 화합물 발견

전립선암, 유방암 세포 생장 억제 효과 높은 물질 확인

허명숙기자 | 입력 : 2023/05/29 [15:28]

▲ 민물해면


[환경이슈신문=허명숙기자]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관장 유호)은 민물해면에 공생하는 방선균에서 추출한 ‘페닐알라닌 유도체’가 항암, 항균 및 항염 효과가 있음을 최근 확인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민물해면이 예로부터 약재*로 사용되고 있다는 점과 바다해면의 생리활성이 공생 방선균에서 생산된 물질에 의한 것이라는 점에 착안하여, 국내 민물해면에 공생하는 방선균 연구를 2019년부터 최근까지 수행했다.

그 결과, 방선균에서 발견된 ‘페닐알라닌 유도체’의 화학 구조식을 밝혀냈으며, 이 신규 화합물을 전립선암과 유방암 세포에 처리했을 때 높은 생장 억제 효과를 보이는 것을 확인했다. 아울러 식중독 균주에 대한 항균 효과 및 항염 효과도 나타났다. 이러한 연구 결과는 민물해면의 약제 효과와도 비슷하다.

연구진은 이번 결과를 바탕으로 올해 3월에 특허 출원을 마쳤다. 출원한 신규 화합물은 인체 필수아미노산인 페닐알라닌과 구조가 유사하여 식품 및 의약외품, 화장품 등의 소재로 활용될 가능성이 크다.

정남일 미생물연구실장은 “이번에 발견한 ‘페닐알라닌 유도체’가 기능성 소재로 활용될 수 있도록 후속 연구에 매진하겠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