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판 부착한 트럭 대열 주행 “운전자 불만 증가”

추월차선 및 주행차선 장악으로 교통흐름 방해

허재현기자 | 기사입력 2023/05/16 [09:18]

광고판 부착한 트럭 대열 주행 “운전자 불만 증가”

추월차선 및 주행차선 장악으로 교통흐름 방해

허재현기자 | 입력 : 2023/05/16 [09:18]

▲ 광고판을 부착한 택배 트럭들이 대열주행으로 교통 흐름을 방해해 운전자들에게 불만을 사고 있다.


[환경이슈신문=허재현 기자] 최근 자동차 전용도로에서 광고판이 부착된 택배 트럭들의 대열 주행이 논란이 되고 있다. 이로 인해 운전자들은 주시력 유지와 도로 상황 파악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추월차선과 주행차선을 장악하면서 교통 흐름을 방해하는 문제도 발생하고 있다.

 

지난 13일, 광고판이 부착된 택배 트럭들은 광고 노출을 위해 대열 주행을 시도하였다. 이로 인해 운전자들은 주시력 유지가 어려워지고 도로 상황을 정확히 인지하는 데 혼란을 겪었다. 이러한 행동은 운전자의 주의를 흐려 사고 발생 가능성을 높이는 원인으로 지적되고 있다.

 

광고판이 부착된 차량은 최근 몇 년 동안 급증하였으며, 주행 중에도 광고 내용을 변경하거나 애니메이션 효과를 사용하여 주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는 운전자의 주의력을 현저히 저하시키고 사고 발생 가능성을 높이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운전자들은 이로 인해 심각한 운전 스트레스와 불편을 겪고 있다. 광고판이 부착된 차량으로 인해 안전한 주행이 어려워지고 주변 환경에 대한 주의력을 잃을 수 있는 우려도 있다. 특히 밤에는 광고판의 번쩍임이 운전자의 시야를 방해하는 문제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이에 따라 교통 담당 당국은 이 문제에 신속히 대응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허가받지 않은 광고판 부착 차량의 운행 제한과 규제가 철저히 이루어져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