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크아트 에릭송 작가, MZ세대 저격한 아트테크와 미술품렌탈 작품 선보여

가치소비· 취향소비 하는 MZ세대 저격한 메탈 정크아트

편집국 | 기사입력 2021/10/25 [18:27]

정크아트 에릭송 작가, MZ세대 저격한 아트테크와 미술품렌탈 작품 선보여

가치소비· 취향소비 하는 MZ세대 저격한 메탈 정크아트

편집국 | 입력 : 2021/10/25 [18:27]

메탈아티스트 에릭송 작가


[환경이슈신문=편집국] -폐자동차부품, 폐너트 등 산업 폐기물을 미술작품으로 승화시켜 환경캠페인하는 메탈아티스트

-아트테크와 미술품수집, 미술품렌탈 등으로 주목받는 현대미술 조형물 선보여

해외에 비하여 심리적 장벽이 높았던 국내 미술 시장이 MZ세대에 의해 빠르게 대중화되고 있다. 그동안 미술 시장은 고액자산가들에 의한 그들만의 리그로 여겨졌다. 그런데 올해 들어 미술 시장 분위기는 눈에 띄게 달라졌다.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온라인 언택트 시대가 본격화되면서 20~40대, MZ세대 컬렉터(collector)들이 크게 늘어났다. 최신 트렌드에 민감한 MZ세대의 플렉스(flex) 문화와 취향 문화, 그리고 아트테크(Art Tech 미술품을 매개로 한 재테크)를 목적으로 미술 시장(아트페어,미술품경매,미술품렌탈,미술전시회) 저변이 확대된 것이다.

10~30대 젊은 층은 자신이 가치있게 여기고 좋아하는 대상에 돈을 아끼지 않는 가치 소비, 취향 소비가 소비 트렌드이다. 미술 작품은 쉽게 사진을 찍어 자신의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을 공유할 수 있기 때문에 플렉스하기 좋은 대상이다.

메탈아티스트 에릭송 작가는 어릴 적부터 시간이 날 때마다 동네에 버려진 철이나 잡동사니들을 활용한 조형작품 만들기와 그림그리기를 좋아했다. 그리고 성인이 되어 호주에 갔을 때(1999년) 우연히 본 메탈 정크아트 작품에 큰 감동을 받아, 호주인 메탈아티스트에게서 메탈아트를 본격적으로 배웠다.

그는 “버려지는 폐자원을 활용하여 다양한 스토리텔링에 의한 작품을 만들어 대중들에게 작품 평가를 받고, 쓸모없는 폐품을 작품으로 환골탈태하게 만들어 폐자원의 순환에 조금이나 일조한다는 자부심으로 정크아티스트 활동을 하기 시작하였다.”고 말했다.

일상생활에서 생긴 폐품이나 쓰레기, 잡동사니를 소재로 제작한 미술작품을 '정크아트(Junk Art)' 또는 ‘업사이클 아트(Upcycle Art)'라고 한다. 정크아트는 1950년대 이후 산업폐기물이나 공업제품의 폐품들이 대규모로 방출되면서 미술가들의 작품소재로 쓰이기 시작했다. 산업화 이후 산업폐기물로 인한 환경오염은 더욱 가속화 되고 이로 인한 환경 문제들이 전 세계적으로 가장 중요한 이슈가 되었다.

미술은 당시 시대상을 반영하고 그 시대의 사상과 철학을 표현한다. 현대문명사회에서 배출된 폐기물·폐자원을 활용한 정크아트는 현대 미술에서 볼 수 있는 특징이자 새롭게 전개된 조형예술의 한 장르인 것이다.

정크아트는 제 2차 세계대전 이후인 1950년부터 유럽과 미국의 작가들에 의해 시작되었다. 이미 환경의식이 앞서있는 유럽, 미국, 호주 등 선진국들은 국가차원에서 정크아티스트들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정크아트 작가가 극소수이며, 지속적으로 전문적인 작품 활동을 하는 작가는 거의 없는 실정이다.

에릭송 작가는 현대 물질문명과 자본주의의 상징인 자동차의 폐부품, 폐중장비, 폐농기구, 폐타이어 등을 재활용한 '기계생명체(Animal-Machine)'를 작품으로 제작하고 있다. 그는 작업 초기부터 '움직임'이라는 요소를 가지고 작품을 제작해왔는데, 에릭송 작가의 과학적 상상력이 용접 기술과 결합하여 섬세하고 웅장한 작품을 탄생시킨다. 작품 재료로 사용된 작은 너트들과 자동차부품 및 폐타이어들이 상상 속 히어로, 애니메이션 캐릭터, 동물 등의 형상으로 만들어져, 실제 살아서 움직이는 듯한 유연한 움직임과 역동성을 보인다. 그의 작품을 본 국내외 관람객들은 어린이부터 청소년, 성인에 이르기까지 그의 뛰어난 조형예술 감각과 창작 열정에 감탄을 금하지 못한다.

그는 “폐자원의 혐오감과 투박한 소재들이 예술 작품으로 재탄생됨으로써 어린이에게는 꿈과 희망을, 성인에게는 옛 추억을 재생시키는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것에 보람을 느낀다.”고 밝혔다.

메탈아티스트 에릭송은 20여 년간 해외에서 작가 활동을 해왔다. 호주와 태국의 작업실에서 정크아트 작품을 창작하고 제자 양성에 힘쓰다가 작년에 한국에 들어와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2000년부터 매년 호주, 독일, 미국(할리우드),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태국에 초청되어 개인전 및 그룹전과 아트페어에 참가하였고 2016년부터 국내 미술전시회에도 초청되어 서울, 전주, 충주, 가평, 안산, 여주, 울산, 제천 등에서 개인전 및 단체전을 하였다. 이외에도 다수의 축제, 행사에 작품이 초대 전시되거나 대형 쇼핑몰이나 카페, 기업이나 공공기관에 작품들이 판매 또는 렌탈되는 등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그는 해외 활동 때부터 높이 10m의 거대한 메탈작품 뿐만 아니라 소장용 작은 로봇들(높이 50-70cm)을 제작하였는데, 유럽과 미국, 중동, 아시아 고객들에게 인기를 끌었다. 폐자원 메탈을 활용하여 소형 로봇을 제작하는 것은 매우 정교한 기술과 고도의 노력이 필요하다. 다양한 형태의 아트토이가 소장용과 아트테크 용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데, 에릭송 작가가 만든 메탈 아트토이 로봇은 시간이 지나도 소재와 형태가 변하지 않아 실내뿐만 아니라 실외에 전시를 하여도 변형 없이 가치를 발한다. 그만큼 그의 섬세한 기술이 녹아져 있는 것이다.

친근한 소재로 대중성을 지향하는 메탈아티스트 에릭송은 현대 조형예술의 한계를 뛰어넘는 새로운 지평을 열어가고 있다. (사)SNS기자연합회(회장 김용두)와 전속계약을 맺고 국내 활동을 본격화한 그의 행보로 인해 국내 정크아트와 업사이클링 환경캠페인이 더욱 발전, 성장될 것이라 예상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