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박물관 어울림 럭키박스' 개최

부산박물관·부산광역시박물관협의회, 초등학생 대상 비대면 교육 문화행사 개최

허재현기자 | 기사입력 2021/10/12 [08:20]

부산시, '박물관 어울림 럭키박스' 개최

부산박물관·부산광역시박물관협의회, 초등학생 대상 비대면 교육 문화행사 개최

허재현기자 | 입력 : 2021/10/12 [08:20]

부산시, '박물관 어울림 럭키박스' 개최


[환경이슈신문=허재현기자] 부산시는 부산박물관과 부산광역시박물관협의회가 공동으로 부산에 거주하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비대면 문화행사 「박물관 어울림 럭키박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부산에 거주하는 초등학생 가정과 ▲부산지역 사회적배려단체(지역아동센터·종합사회복지관 초등부·특수학교 등)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참가자들은 교구재가 무작위(2종)로 담긴 럭키박스를 가정(기관)으로 배송받아 부산광역시박물관협의회 소속 14개 박물관(미술관)의 특색있는 교육콘텐츠를 안전한 환경에서 무료로 즐겨볼 수 있다.

럭키박스는 부산박물관의 보드게임 '달콤한 박물관' , 동의대학교박물관의 '빗살무늬 토기 태양광 조명 만들기', 유엔평화기념관의 '고마운 병원선 퍼즐로625', 정관박물관의 '뚝딱뚝딱 소두방 블록' 등 기관별 다양한 체험용 교구재로 구성됐다.

참가 신청은 부산박물관 홈페이지 또는 부산광역시 통합예약에서 가능하다. 사회적배려단체와 개인으로 구분해 선착순으로 마감되며. ▲사회적배려 단체는 10월 12일 10시 ▲개인은 10월 13일 10시부터 22일까지 각각 1천 명(단체당 최대 50명분), 200명을 모집한다. 참가자들은 행사 참여 후 간단한 사진과 소감을 제출해야 한다.

송의정 부산박물관 관장은 “부산광역시박물관협의회와 함께 다년간 진행해온 기존의 ‘박물관 어울림 한마당’을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차단과 시민 안전을 위해 비대면 교육문화행사 ‘박물관 어울림 럭키박스’로 전환했다”라며, “이번 행사를 통해 코로나 19 장기화로 지친 어린이들에게 소소한 재미와 즐길 거리를 제공하고, 역사문화에 대한 관심도를 높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한편, 부산광역시박물관협의회는 건전한 박물관·미술관 활동을 통해 사회교육기관으로서 지역문화 발전에 기여하고, 상호 협조를 통한 지속적 발전을 도모하고자 지난 2009년 결성된 비영리 협의체로, 매년 부산박물관과 함께 박물관 야외에서 '박물관 어울림 교육한마당'을 개최하는 등 부산지역 어린이들에게 다양한 교육프로그램 체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