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석 의원,“장애인화장실, 설치 규정 개선해야”

지난 3월 부천시 상동역에서 장애인 사망사고 발생

편집국 | 기사입력 2021/10/08 [15:16]

서영석 의원,“장애인화장실, 설치 규정 개선해야”

지난 3월 부천시 상동역에서 장애인 사망사고 발생

편집국 | 입력 : 2021/10/08 [15:16]

서영석 의원(경기 부천시 정, 보건복지위원회)


[환경이슈신문=편집국] 서영석 의원(경기 부천시 정, 보건복지위원회)은 6일 개최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에게 부천시 상동역에서 발생한 장애인 사망 사건을 언급하며, 장애인화장실 비상벨 설치 관련 규정 개선을 촉구했다.

지난 3월 9일 부천시 상동역 변전실에서 화재사고가 발생하며, 화재감지기 작동으로 발생한 이산화탄소로 인해 중독된 장애인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출동한 소방대원과 역무원 수가 50명 이상이었음에도, 장애인화장실에 쓰러져있던 피해자를 미처 발견하지 못해 초동대처에 대한 논란이 있었다.

서영석 의원은 “만약 사망한 장애인이 비상벨을 눌렀고, 비상벨이 제대로 작동했더라면 빠르게 존재나 위치를 파악하고 살릴 수 있었을 거라는 안타까움이 무척 크다”고 말했다.

보건복지부는 ‘장애인ㆍ노인ㆍ임산부 등의 편의증진 보장에 관한 법률’에 따라 5년마다 장애인 편의시설에 관한 전수조사를 시행한다. 그러나 가장 최근 조사인 ‘2018 장애인 편의시설 실태 전수조사’ 보고서에는 위생시설인 장애인화장실 조사항목에 비상벨 설치 확인 항목이 포함되어있지 않다.

이에 서 의원은 “최대한 빨리 장애인 비상벨 설치에 대한 면밀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며 “현행 장애인 비상벨 설치 관련 규정을 개선하여, 비상벨이 작동하는지, 작동한 비상벨에 누가 응답하는지 등을 블랙박스 설치, 작동기록 저장 등의 방법을 통해서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권덕철 장관은 “부천시 상동역에서 발생한 사고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하며, 장애인화장실 내 비상벨이 제대로 작동하는지 점검할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을 개선하겠다”라고 답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