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82년생 김지영, 대본 읽고 내가 위로 받아 선택"

환경이슈신문 | 기사입력 2019/10/15 [12:09]

공유 "82년생 김지영, 대본 읽고 내가 위로 받아 선택"

환경이슈신문 | 입력 : 2019/10/15 [12:09]

공유가 '82년생 김지영' 출연을 결정한 이유를 밝혔다.

14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82년생 김지영(김도영 감독)'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공유는 "처음에 시나리오 접했을 때 든 생각은 가족이었다. 근데 영화를 찍고, 관객 분들에게 영화를 보여드리기 위한 준비를 하는 과정에서 (출연 이유를) 다시 한번 생각을 해봤다. 또 출연 이유에 대한 관련 질문들을 여러 번 받으면서 '내가 이 영화를 왜 선택했나' 생각해 볼 수 밖에 없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간단하게 다시 말하자면 내가 위로를 받은 것 같다. 그래서 이 영화를 한 것 같다"라고 강조했다.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23일 개봉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첫 눈 내린 삼봉산
1/4
광고